hujiko

hujiko

1번환자, 교회 4차례 방문…신규환자 14명도 같은교회 연관성

11세 초등학생 최연소 확진…29·30·31·40번 감염경로 ‘미궁’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유지…”상향여부 역학조사 마치고 검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강애란 김잔디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가운데 15명이 대구에 있는 한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국내에서도 첫 ‘슈퍼전파’ 사례가 나왔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31번 환자가 증상 발현 전후 4번 방문한 교회에서 집단으로 감염자가 나왔다. 국내서 10명 이상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중대본은 한 장소에서 여러 명의 환자가 발생한 만큼 교회 감염자들을 ‘슈퍼 전파’ 사례라고 인정했다. 다만 교회에서 발생한 확진자들의 공통 감염원이 31번 환자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발생한 신규환자는 총 20명으로 슈퍼전파 사례를 포함한 18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나머지 2명은 각각 서울과 수원에서 나왔다. 수원에서 발생한 환자는 20번 환자의 딸인 11세 초등학생으로 국내 확진자 가운데 가장 어리다.

의심 환자 경북대 병원 도착(대구=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19일 오후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TV 김종운 촬영] mtkht@yna.co.kr

◇ 31번 환자, 교회 4차례 방문…”추가 확진자 나올 수 있어”

중대본은 이날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가 다닌 교회에서 발생한 신규환자 14명은 ‘슈퍼 전파’ 사례라고 판단했다. 다만 31번 환자가 다른 환자 14명을 모두 감염시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대구 교회 사례를 슈퍼 전파라고 봐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31번 환자를 포함해 (오전 기준) 10명이 교회와 관련된 사례기 때문에 뭔가 슈퍼전파 사건은 있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31번 환자는 증상이 있던 이달 9일과 16일 대구 남구 소재 교회(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대구교회)에 2시간씩 방문했다.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지만 감염된 상태였던 잠복기에도 2차례 교회에 갔다.

이 교회 건물은 9층짜리며, 소속된 신도는 9천명가량이다. 16일의 경우 31번 환자는 460여명의 신도가 함께 예배를 올렸다.

정 본부장은 “31번 환자가 언제, 어떤 층에서 예배를 봤는지 등 광범위한 조사를 진행해 유행의 전파 양상을 분석할 예정”이라며 “아직 31번 환자가 (다른 환자들의) 감염원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